DMZ 비밀의 숲으로 오세요
DMZ 비밀의 숲으로 오세요
  • 이동원 기자
  • 승인 2016.10.24
  • 호수 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19일 DMZ자생식물원 개원
내년까지 무료개방
▲ 신원섭 산림청장이 19일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에서 열린 산림청 국립수목원 '국립DMZ자생식물원 개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19일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을 개원했다.

국립수목원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비무장지대 일원 산림생태계의 안정적 보전을 위한 연구기반을 구축하고자 지난 2009년부터 분원인 DMZ자생식물원의 조성사업을 진행, 이번에 문을 열었다.

국립수목원 분원인 ‘DMZ자생식물원’은 DMZ 및 북방계 생물다양성의 체계적인 조사 및 보전 연구를 수행하여 국제적 수준의 DMZ접경지역 연구 기반을 제공하고 통일을 대비한 북한 식물 자원 연구를 담당할 예정이다.

해발고도 630m에 있는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은 버려진 계단식 논의 황무지를 식물원으로 조성한 곳이다.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한 공법으로 총 18ha 면적에 총 8개의 전시원을 조성했다.

전시원 8개는 ▲DMZ원(DMZ 둘레에서 살고 있는 식물을 전시) ▲습지원(늪을 이루는 식물 모음) ▲희귀·특산식물원(우리나라 온대북부지역의 희귀식물과 특산식물 구성) ▲소나무과원(소나무, 곰솔, 백송, 반송 등 다양한 소나무 종 비교) ▲북방계식물전시원(기후변화에 대비하여 식물의 현지 외 보전을 위해 조성) ▲War가든(DMZ의 역사를 표현한 전시원) ▲야생화원(DMZ 지역에서 흔히 자라지만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초본류 전시) ▲미래의 숲(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의 특색을 가진 전시원)이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DMZ자생식물원은 개원 후 일반에 당분간은 입장예약 없이 무료로 개방한다”며 “식물을 활용하여 아름답고 평화로운 방법으로 통일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되는 ‘DMZ 비밀의 숲’에 많은 국민들이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동원 기자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이동원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