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르익는 단풍의 계절…그 아름다운 풍광 속으로
무르익는 단풍의 계절…그 아름다운 풍광 속으로
  • 임광빈 기자
  • 승인 2016.10.18
  • 호수 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단풍길 105선’ 선정·발표…‘단풍길 사진공모전’도
▲ 송파구 위례성대로 은행나무 단풍길<사진제공 서울시>

그냥 바라만 봐도 힐링이 되는 아름다운 단풍의 계절이 눈앞이다. 서울 도심의 예쁜 단풍길을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걸으며 가을의 정취와 낭만도 흠뻑 느껴 보고 멋진 단풍길 사진도 찍어 사진공모전에도 참여해 기념품도 받아보자.

서울시내 단풍은 북한산은 이달 30일께, 도심지역은 이보다 조금 늦은 11월 초순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기상청이 예측한 가운데, 서울시는 멀리 가지 않고도 주변에서 즐길 수 있는 총 182.37㎞, '서울 단풍길 105선'을 소개했다.

단풍길 105곳은 4개의 테마별로 분류하여 ①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 ②나들이하기 좋은 단풍길 ③공원과 함께 만나는 단풍길 ④산책길에 만나는 단풍길로 시민들이 각자 원하는 장소를 테마별로 찾을 수 있다.

서울 단풍길 105선'은 ▲서울시 누리집과(www.seoul.go.kr/story/autumn ▲‘스마트서울맵’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의 단풍길 누리집에서는 단풍길로 선정한 이유와 함께 4개 테마별, 자치구별로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서울맵’ 앱은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돼있고, 아이콘을 누르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

시는 특히 시민들이 1년 중 가을에만 들을 수 있는 자박자박거리는 낙엽 밟는 소리와 함께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24일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105곳의 낙엽을 쓸지 않고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단풍과 낙엽을 주제로 한 ‘단풍길 사진공모전’을 열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시내에서 찍은 사진이면 시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내 손안에 서울’누리집(mediahub.seoul.go.kr)에서 11월 접수를 받을 계획이며, 접수된 사진은 전문가 등 심사를 거쳐 소정의 기념품을 주며, 서울시 홍보에도 활용한다.

임광빈 기자
임광빈 기자 binibibi@latimes.kr 임광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