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생태하천사업 등 수질개선 지속추진
경남도, 생태하천사업 등 수질개선 지속추진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6.10.11
  • 호수 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 남지 기준 BOD 2.3㎎/ℓ, T-P 0.040㎎/ℓ 이하유지 목표

경남도가 환경기초시설 설치, 생태하천 복원 등 낙동강 수질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2020년까지 창녕 남지 기준으로 BOD 2.3㎎/ℓ, T-P 0.040㎎/ℓ 이하유지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도에 따르면 지류·지천에서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수질오염원을 차단하기 위하여 2017년도에 환경기초시설 81곳, 비점오염저감시설 4곳 등 85곳에 2237억 원을 투입하고 낙동강 지류에 생태하천 사업을 8곳에 214억 원을 투입한다.

주요 사업으로 낙동강 유역에 하수처리장, 하수관로 등 환경기초시설 설치사업 81곳에 2200억 원과 비점오염원 저감을 위한 인공습지 조성사업 4곳 37억 원,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6곳을 추진하고 녹조발생에 대비하여 낙동강 본류 취·정수장(10곳) 및 낙동강 본류 및 지류 15곳에 대한 하천수질 모니터링, 총인처리시설 운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자연형 호안조성, 수생식물 식재 등의 사업으로 훼손된 하천의 자연성 및 생태적 기능을 되살리는 생태하천사업을 김해 율하천, 밀양 단장천, 창녕 창녕천 등 낙동강 지류지천에 8곳, 21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함안천이 2017년도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20년까지 단기간에 수질개선을 위한 생태하천복원사업, 하수처리장 설치 및 하수관로 확충 등 5개 사업에 국비 439억 원(총사업비 669억 원)을 우선적으로 집중 지원한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