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포토뉴스]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 박흥배 기자
  • 승인 2016.10.06
  • 호수 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작품들을 심사위원들이 심사하고 있다.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사상식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개막식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테이프 커팅하는 작품참가자들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테이프 커팅한 후 작품 참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본인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본인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작품 전시장을 찾은 유치원생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꿈나무 삼형제 가족(배려와 사랑을 가르치며 함께 만든 정원)
비자매 김자매(같이 놀자)
알뜰한 줌마팀(소리나무 정원)
준서&예준네 음악정원(음악가족)
가을단풍(공존)
magic가든 (마술,스포츠,레고,동물원 정원
가을 나들이
구르미 그린 들꽃 (함께하는 행복)
꿈의정원 (우리말 정원)
마전의 꽃 (아이와 함께 꿈을 키우는 정원)
아롱별 (행복한 우리집)
엄마의 정원
오아시스
오지매 (추억의뜰)
이웃사랑 (이웃과 소통의 장소가 되는 정원)
작은향기 (일상속으로)
조진흠,배유림,조현준,강진순 가족 (나의희망)
태우,진우,라온 (태극기 휘날리며)
풀꽃사랑 (내 삶의 여유)
행우네가든 (보고만 있어도 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정원)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가 수도권매립지 자연학습관찰지구 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공간에서 9월30일 시작하여 10월9일까지 10일간 자연학습관찰지구 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공간에서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지역 주민 및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 형 축제 문화를 정립하기 위해 추진되어 ‘우리네 정원’이라는 주제로 인천 서구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5인 아팎의 총 20팀이 선발됐다.

친환경 재활용품을 이용한 환경정원, 내 삶에 들어온 정원(베란다 정원 포함), 서구의 역사가 깃들어 있는 역사정원을 테마로 만들었다.

교육은 권혁문 작가, 서수연 작가, 차용준 작가 3인방이 총 3차례 이론 및 현장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올해는 수상작을 선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모든 작품의 퀄리티가 높았다.

사진 = 박흥배기자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작품들을 심사위원들이 심사하고 있다.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사상식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개막식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테이프 커팅하는 작품참가자들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테이프 커팅한 후 작품 참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본인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본인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 제4회 드림파크 아름다운 정원만들기 콘테스트 작품 전시장을 찾은 유치원생들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대상

▲ 꿈나무 삼형제 가족(배려와 사랑을 가르치며 함께 만든 정원)

 최우수상

▲ 비자매 김자매(같이 놀자)

 우수상

▲ 알뜰한 줌마팀(소리나무 정원)
▲ 준서&예준네 음악정원(음악가족)
▲ 가을단풍(공존)

 입선

▲ magic가든 (마술,스포츠,레고,동물원 정원
▲ 가을 나들이
▲ 구르미 그린 들꽃 (함께하는 행복)
▲ 꿈의정원 (우리말 정원)
▲ 마전의 꽃 (아이와 함께 꿈을 키우는 정원)
▲ 아롱별 (행복한 우리집)
▲ 엄마의 정원
▲ 오아시스
▲ 오지매 (추억의뜰)
▲ 이웃사랑 (이웃과 소통의 장소가 되는 정원)
▲ 작은향기 (일상속으로)
▲ 조진흠,배유림,조현준,강진순 가족 (나의희망)
▲ 태우,진우,라온 (태극기 휘날리며)
▲ 풀꽃사랑 (내 삶의 여유)
▲ 행우네가든 (보고만 있어도 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정원)

 

박흥배 기자
박흥배 기자 phb7439@latimes.kr 박흥배 기자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