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석호, 희귀식물 보금자리 확인 :: 한국조경신문
2017.12.15 금 11:55 편집  
> 뉴스 > 환경 | 정부기관 | 세종
  국립생물자원관, 환경생태
     
강원도 석호, 희귀식물 보금자리 확인
국립생물자원관 조사, 화진포 등 17곳에 720종 관속식물 분포
[415호] 2016년 09월 28일 (수) 13:40:44 이동원 기자 ldwon7788@latimes.kr
   
주요석호인 강릉 경포호 풍경

국립생물자원관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화진포호 등 강원도 석호 17곳의 식물상(植物相, Flora)을 조사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식물 6종을 포함해 720종류의 관속식물이 분포한다고 밝혔다.

석호란 파도나 해류의 영향으로 하천의 하구나 만(灣)이 모래로 막혀서 생성된 자연호수로서 바닷물과 민물이 섞여 있는 독특한 형태를 보인다.

조사 대상 강원도 석호 17곳은 화진포호, 선유담, 송지호, 천진호, 봉포호, 봉포습지, 광포호, 영랑호, 청초호, 가평리습지, 쌍호, 염개호, 군개호, 포매호, 향호, 순포호, 경포호다.

이들 석호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식물 6종은 ▲각시수련 ▲갯봄맞이꽃 ▲조름나물 ▲제비붓꽃 ▲순채 ▲가시연 이다.

또한 ▲각시수련 ▲갯봄맞이꽃 ▲조름나물 ▲제비붓꽃 등 4종은 이번 조사에서 새로운 자생지가 각각 1곳씩 추가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 채집 기록이 없던 기름당귀, 새방울사초, 천도미꾸리광이 등 중국 동북부나 러시아 극동의 고위도 지역에 분포한다고 알려진 북방계 희귀식물도 다수 발견됐다.

이외에도 국내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는 ▲갯활량나물 ▲대구돌나물 ▲털연리초 등 다양한 종류의 희귀식물도 발견됐다.

특히 검정납작골풀, 기름당귀, 선물수세미, 새방울사초 등 10종의 자생 식물은 국내에서 강원도 석호 지역에서만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강원도 석호에 다양한 희귀식물이 자라는 이유에 대해 과거 기후변화에 따른 식물의 이동과 소멸과정에서 특수한 환경조건을 가진 석호가 북방계 식물의 피난처 역할을 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석호는 민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기수(汽水)의 특징을 가지며 연중 안정된 수위가 유지되어 다양한 식물들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

석호별로 자생하는 식물의 종류는 화진포호가 344종류로 가장 많았고 영랑호 312종류, 송지호 291종류, 경포호 281종류 순으로 나타났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강원도의 모든 석호에 대한 식물목록이 완성된 것은 이번 조사가 처음”이라며 “이에 대한 증거표본까지 확보해 학술적으로도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장은 “생태학적으로 중요한 가치를 지닌 강원도 석호의 체계적인 보전과 복원을 위해 생물학적인 기초 자료 제공, 식물 종 증식 방안 마련 등 지속적인 노력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부식칼럼] 귀순 병사를 통해 본
‘고양시조경협의회’ 창립총회 갖고 새
[기고]일본 도시공원, 유사시 ‘방재
성수동 레미콘공장 이전부지 시민아이디
2017년도 12월 둘째주 개찰현황(
문체부, ‘2017 한국관광의 별’
[기고] 국가도시공원이 억울해
순천대 재직자 대상 ‘정원문화산업학과
북한산, 서울 도심보다 미세먼지 최대
<새책안내> 겨울정원의 숨은 매력 찾

기술과 자재

빗물 저장하는 잔디블록으로 임대시대 개막
수년전 전국적으로 추진했던 학교 천연잔디운동장 사업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이용률이 높은 학교 운동장의 특성상 답압으로 인한 잔디의 고사, 유지관리의 한계가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수많은 시민에게 개방된 서울광...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