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4 수 17:41 편집  
> 뉴스 > 문화 | 한국조경신문 연재 | 충북
  문화, 조경, 전통조경, 명승, 구담봉, 충북 단양군
     
[한국의 명승] 남한강에 펼쳐진 장엄한 기암절벽
<충청도편> 단양 구담봉(명승 제46호)
[411호] 2016년 08월 24일 (수) 11:55:24 e뉴스팀 news@latimes.kr
   
▲ 단양 구담봉(명승 제46호) <사진제공 문화재청>

충북 단양 구담봉(명승 제46호)은 남한강 물줄기를 따라 깎아지른 듯한 장엄한 기암절벽 위의 바위가 거북을 닮아 구담봉이라 전한다. 구담봉은 단양팔경의 하나로 유명한 명승이다. 지금은 힘들게 등산을 하지 않아도 충주호 수상관광을 통해 그 장관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게 되었다.

특히 구담봉에서 장회나루 쪽으로는 퇴계 선생을 그리다 강물에 몸을 던진 기녀 두향의 묘가 있으며, 물이 적을 때는 두향이 움막을 짓고 살았다는 강선대가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 “구담은 군 서쪽 20리에 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퇴계 이황은 “산봉우리가 그림 같고 골짜기는 서로 마주 벌여져 있는데 물이 그 가운데 괴어서 넓고 맑고 엉키고 푸르러 마치 거울을 새로 갈아서 공중에 걸어 놓은 것 같은 것이 구담이다”고 7언시 8구절을 읊어 경치를 찬양하였다. 또 ‘택리지 ’복거 총론 산수편 사군산수에는 “구담은 청풍에 있는데, 양쪽 언덕에 석벽이 하늘 높이 솟아 해를 가렸고 그 사이로 강물이 쏟아져 내린다. 석벽이 겹겹이 서로 막혀 문같이 되었는데, 좌우로 강선대·채운봉·옥순봉이 있다”하여 퇴계와 마찬가지로 구담에 옥순봉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조선 인종 때 백의재상이라 불리던 주지번이 이곳에 낙향하여 칡넝쿨을 구담봉의 양쪽 봉우리에 연결하여 타고 다녀 사람들이 그를 신선이라 불렀다는 전설이 전해오는 등 이야기가 많은 곳이다.

구담봉은 남한강 물줄기를 따라 펼쳐지는 깎아지른 듯한 장엄한 기암절벽과 소나무 식생이 조화를 이루고, 멀리는 월악산에 위요되어 있는 자연경관이 절경이다. 또한 예로부터 이황, 이이, 김만중 등 수 많은 학자와 시인묵객이 그 절경을 극찬한 바 있는 인문학적 가치도 높은 그야말로 인간과 자연이 교감했던 흔적이 잘 남아있는 명승이다.

<자료제공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e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포토뉴스]2017 대한민국 조경·정
국토경관 미래상을 담은 ‘국토경관헌장
[포토뉴스]2017 서울 중랑구 ‘장
보행천하 ‘서울로 7017’ 개장 주
사회 트렌드에 맞춘 조경산업 제품군
[포토뉴스]‘조경과 IoT의 만남 세
24시간 생물다양성 탐사 ‘바이오블리
LH, 수목 하자 제로 방안 추진
3만 켤레로 연출한 ‘슈즈트리’ 서울
[포토뉴스] 사람길로 다시 태어난 ‘

기술과 자재

<기술과자재>아름다운 도시환경을 만드는 ‘샘라이팅’
‘도시의 밤은 낮보다 뜨겁고 아름답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주로 관광도시에 해당되는 말이기도 하다. 그만큼 이제 도시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보다는 인공적인지만 인류가 살아가기 위해 최소한의 환경을 만들어 관리하는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