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3 금 01:05 편집  
> 뉴스 > 정원 | 충남
  가드닝/도시농업, 도시농업, 월간가드닝, 형제원 조경, 충남 당진군, 농장탐방, 구찬회
     
[농장탐방] 옮겨심기 고집해 신뢰받는 조경수 농장으로 성장
충남 당진 형제원조경
[0호] 2016년 08월 22일 (월) 16:52:08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월간가드닝=2016년 9월호] 당진이 고향이라는 구찬회 형제원조경 대표는 1998년 나무농사를 처음 결심한 이후 2003년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랫동안 근무한 그는 퇴직한 후 농장에 뛰어들어 사업하다보니 나무공부가 절실했다고 한다. 그러나 자신의 환경에 맞는 어떤 자료도 찾지 못해 스스로 나무공부를 파고들었고 지금의 20만 평이 넘는 농장을 일궈냈다.  〈사진 박흥배 기자〉

   
▲ 흰배롱나무

묘목일 때부터 지지대로 수형 형성한 튼튼한 성목

충남 당진에 있는 형제원조경은 맥문동 같은 지피식물류를 제외하면 대부분 교목과 관목의 정원수가 주를 이룬다. 구찬회 형제원조경 대표가 운영하는 순성면 갈산리 농장에는 황금조팝, 청조팝, 중국단풍과 마로니에, 팽나무, 화살나무, 쪽동백 등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수종의 나무가 심긴 밭이 펼쳐졌다. 구 대표는 팽나무를 가리키며 “수형 잡기 어려운 팽나무의 경우, 어린 묘목일 때부터 지지대를 받쳐 수형을 만들어주면 옮긴 후에도 좋은 수형이 유지되고 관리도 쉽다”고 말했다.

이어 쪽동백, 상수리나무, 모감주나무, 자귀나무 등이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합덕읍 서구리 농장을 함께 둘러보며 구 대표는 “모감주나무는 묘목일 때 밑가지를 미리 따주면 상순이 힘 있게 뻗어 올라갈 수 없다. 자귀나무도 올봄 묘목일 때 180cm짜리 고추대를 이용해 지지했다. 또 9월~10월 사이 서리 내리기 전까지만 전지하면 동해를 피할 수 있다”고 관리 노하우를 알려줬다.

   
▲ 6년생 마로니에

구찬회 대표의 건강한 정원수 키우는 법, 여러 번 옮겨심기

   
▲ 구찬회 형제원 조경 대표

조경수를 심어 가꾸는 사람이라면 나무를 건강하게 키우는 것이 우선이라는 구찬회 대표의 농장에서 3년 된 마로니에 밭을 발견했다. “묘목일 때부터 중간묘목, 성목이 될 때까지 나무를 3번 정도 옮겨 심는다. 그 과정에서 뿌리활착도 잘 되고 병도 줄어든다”고 조언하는 구 대표는 느티나무나 모감주나무, 이팝나무 등 농장의 많은 조경수도 그렇게 키워왔다.

“묘목을 자주 옮기면 고사율도 낮고 튼튼하게 자란다. 세 개의 밭에서 키우면서 옮겨 심는 과정을 반복한 마로니에도 잎마름병이 적은 편이다”는 그의 말대로 마로니에 농장은 실제로 잎마름병이 골치인 다른 농장에 견줘 비교적 나타나지 않는 편이었다.

차를 돌려 마로니에가 심긴 또 다른 농장으로 향하니, 씨로 싹틔워 키운 6년생 마로니에 나무기둥은 동파예방용 수도파이프덮개로 싸여 있었다. 겨울철 추위와 여름철 무더위를 버티게 하기 위한 방편이다. 추위에 약한 마로니에를 월동시키기 위해 다양한 자재를 연구한 결과다.

농장의 1년은 옮겨 심고 제초하는 등 고된 작업의 연속이다. “나무 키우다 너무 힘들 때면 지난 과정을 돌이켜본다. 건강하게 잘 자란 나무를 보면 힘이 절로 난다”는 그가 오늘날까지 20만 평이 넘는 농장에서 조경수, 정원수를 성공적으로 키우게 된 데는 역시 오랜 경험으로 쌓인 그만의 비결에 바탕했으리라.

농장을 돌다 높은 지대 언덕에서 우연히 만난 흰배롱나무는 깜짝 풍경이었다. 주로 따뜻한 남부지방에서 번식이 쉬운 배롱나무를 능선 가까이에 심어 내한성을 기르고 있다. 토질과 기후, 지형 등 복합적인 영향을 받는 식물의 특성상 거듭될 수밖에 없는 실패는 그에게 어느 학술서보다 위대한 스승임을 확인했다.

   
▲ 까마귀밥여름나무, 가침박달나무, 삼색조팝나무
   
▲ 화살나무, 배롱나무, 병아리꽃나무

 

형제원조경이 보유한 정원수 목록

수    종  규  격  단위   수 량
느티나무 R6~15  주        4000
산벗나무 B6~10  주          800
떼죽나무 R4~10  주          500
산수유 R4~10  주        1500
복자기 R3~5  주        3000
팝배나무 R3~5  주        4000
이팝나무 R3~5  주        5000
팽나무 R3~5  주        1000
모감주 R2~6  주        3000
중국단풍 R6~8  주        1500
마로니아 3년생, 6년생 R8  주        5000
홍왕벗 B6~10  주        1000
무궁화 R6~10  주        1500
산딸나무 R6~8  주              300
개복숭아 H2.0 * W 0.4  주           1000

 

  • <형제원조경 찾아오는길>
  • 충남 당진군 순성면 오리골길 82-66(옛 주소- 순성면 갈산리 6-4번지 )
  • 041-355-0703
  •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6년생 마로니에밭
LH ‘코리아가든쇼 정원’ 이전 설치
공간대비 2% 이상 식물 키우면 실내
최윤종 서울시 과장, 부이사관(3급)
LH, 정원작품 품질관리 용역 첫 발
27년의 성장 ‘예건’ 앞으로 30년
‘제5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18개
‘제4회 대한민국 한평정원페스티벌’
<7월 뚜벅이투어 모집> 파주로 떠나
조경학회, ‘제24회 조경디자인 캠프
환경부, ‘문경 돌리네 습지’ 습지보

기술과 자재

최강의 점적관수 물탱크 ‘트리워터’ 시선집중
‘진짜가 나타났다’ 새로 식재된 나무는 일반적으로 관수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관수가 진행되고 있지만 한번 관수를 할 때마다 물차를 동원하는 등 가성비 대비 경제적 효과는 낮은 편이다.(주)해피랜드...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