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명승] 마고할미 전설 품은 남한강 경치 일품 :: 한국조경신문
2017.10.18 수 15:00 편집  
> 뉴스 > 문화 | 한국조경신문 연재 | 충북
  조경, 전통조경, 명승, 단양석문, 충북 단양군
     
[한국의 명승] 마고할미 전설 품은 남한강 경치 일품
<충청도편> 단양 석문(명승 제45호)
[410호] 2016년 08월 16일 (화) 18:30:27 e뉴스팀 news@latimes.kr
   
▲ 단양 석문(명승 제45호) <사진제공 문화재청>

명승 도담삼봉과 이웃한 ‘단양 석문(丹陽 石門)’은 석회암 카르스트 지형이 만들어 낸 아치형 돌기둥으로 석회동굴이 붕괴되고 남은 동굴천장의 일부가 구름다리 모양으로 남아있는 동양최대 규모의 자연교로 알려져 있다.

두 개의 돌기둥위에 큰 돌이 가로놓이며 구부러진 형태가 문주와 같아 석문으로 불리고 있다. 석문으로 향하는 관람로 좌우에 측백나무 자생지가 위치하며, 석문 주변으로 소나무와 참나무로 구성된 평범한 2차 혼효림이 나타난다.

단양 석문은 단양팔경 중 하나로 카르스트 지형의 특징에서 학술적 가치가 크며, 석문을 통해 바라보는 남한강의 경치와 건너편 농가의 전경이 마치 사진 프레임을 연출하듯이 펼쳐져 있다. 석문 아래로 흐르는 한강물을 건너 도담리 강가까지 징검다리를 놓고 건너다녔다는 ‘마고할미’와 관련한 설화가 전하며, 현재도 석문 옆에는 담뱃대를 물고 술병을 들고 있는 형상의 마고할미 바위가 있다. 마고할미와 관련된 전설은 이렇다.

옛날 석문 안에 살고 있던 마고할미가 높은 산인 이곳에 아흔 아홉 마지기의 논을 만들어 농사를 지었다. 논두렁을 똑바로 만들어 논이 마치 바둑판처럼 정연하였다. 그런데 봄철에 산 밑에 있는 사람들의 논에 물이 괴어 못자리를 하고 모를 심을 때면 마고할미의 논에도 물이 괴게 되고, 벼가 익어 논에서 물을 뺄 때면 마고할미의 논에도 저절로 물이 빠졌다. 마고할미는 긴 담뱃대를 물고 술을 마시고 있어도 농사일은 저절로 되었다. 마고할미는 끝내는 바위가 되고 말았다”

석문은 독특한 자연지형이 만들어낸 자연의 창과 그 곳을 통해 조망되는 남한강과 촌락, 농사가 잘되기를 기원하는 마고할미의 전설이 어우러져 지금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명승이 된 것이다.

 <자료제공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e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숲과 사람의 상호성 고민하다 ‘스토
수원시, ‘생물자원 활용한 사회적경제
2017년도 9월 넷째·10월 첫째주
[포토뉴스] 세월호 피해 유가족이 조
주간 SNS뉴스(464호, 2017년
경희대 환경조경디자인학과 교수 초빙
‘미세먼지 저감도시 위한 생태적방안’
합천군 ‘한울스포츠 잔디 농장’ 잔디
[행복한텃밭] 무경운(無耕耘)R
[정원관리365] 미리 보는 추식구근

기술과 자재

FC코리아랜드, 천연 코르크 탄성 바닥재 활용가치 높인다
코르크(Cork)는 식물의 줄기나 뿌리의 주변부에 만들어지는 보호조직으로 형성층의 분열에 의해 생겨나 규칙적인 세포배열을 보인다. 단열과 방음, 전기적 절연, 탄력성 등에 뛰어난 성질을 지니고 있어 병마개를 비롯해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