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26 수 16:47 편집  
> 뉴스 > 문화 | 한국조경신문 연재 | 인천
  전통조경, 백령도, 인천 옹진군, 두무진
     
[한국의 명승] 해안절벽의 절경 ‘서해의 해금강’
<인천 편> 옹진 백령도 두무진(명승 제8호)
[405호] 2016년 07월 12일 (화) 17:10:20 e뉴스팀 news@latimes.kr
   
▲ 옹진 백령도 두무진(명승 제8호) <사진제공 문화재청>

백령도는 인천에서 서북방으로 228㎞ 떨어진 서해 최북단에 있는 옹진군 관할 37개 유인도 중에서 가장 면적이 큰 섬이다. 효녀 심청이 투신했다는 인당수를 사이에 두고 몽금포타령으로 널리 알려진 북한의 장산곶과 마주보고 있다.

백령도는 우리나라에서 14번째로 큰 섬으로 따오기가 흰 날개를 활짝 펴고 나는 모습과 같다 하여 곡도(鵠島)라 불리기도 했다. 이 백령도의 북서쪽에 있는 포구가 두무진인데, 이 명칭은 ‘뾰족한 바위들이 많아 생김새가 머리털 같이 생겼다’하여 두모진(頭毛鎭)이라 불리다가 뒤에 ‘장군머리와 같은 형상을 이루고 있다’하여 두무진(頭武鎭)이라 개칭했다는 설이 전해진다.

두무진은 병풍처럼 둘러진 해안 절벽과 코끼리바위, 장군바위, 형제바위 및 신선대, 선대암 등의 기암괴석이 서로 어우러져 마치 홍도의 기암과 부산의 태종대를 합쳐놓은 듯하다. 조선시대 광해군 때 이대기는 ‘백령지(白翎誌)’에서 선대바위를 보고 ‘늙은 신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극찬했을 정도로 자연경관이 수려하며, 희귀 동·식물(해조류 포함)이 생장하고 있는 중요한 해안 경승지로 가치가 높다.

두무진은 수억 년 동안 파도에 의해서 이루어진 병풍같이 깍아지른 듯한 해안절벽과 다양한 기암괴석이 솟아있어 금강산의 만물상과 흡사하며 육지로 가거나 배를 타고 이곳을 지나가면 펼쳐지는 아름다운 결정으로 인해 ‘서해의 해금강‘이라고도 한다.

특히 이 지역은 북서계절풍의 영향을 직접 받는 곳이어서 해식작용이 극렬하게 일어나며, 높이 50m에 이르는 해식애가 연장 4㎞의 기암절벽을 이룬다. 선대암 남쪽 약 80m 지점에 있는 만입부의 파식대에는 밀물 때 바닷물이 만들어내는 거품이 작은 만입부에서 불어 오는 돌개바람에 의해 하늘 높이 솟아올라 함박눈처럼 내리는 현상이 있는데 그 모습이 장관이다.

또한 30~40m 높이의 암벽에는 해국이 분포하며, 해안에는 염생식물인 도깨비고비·갯방풍·땅채송화·갯질경이가 분포하고 있다. 또 큰 바위 틈에서 범부채(붓꽃과의 다년초)가 자라고 있는 것이 특이하다.

<자료제공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 옹진 백령도 두무진(명승 제8호) <사진제공 문화재청>
e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후변화에 따른 수목방제작업 협업으
<새책안내> 우리나라 조경수의 모든
국립수목원, ‘제6회 생활정원 공모전
FC코리아랜드, 천연 코르크 탄성 바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에서 무더위 식
미술관에서 만나는 아이들의 정원 ‘정
문재인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조경은
버려진 공터, 살아있는 공감터로 화려
‘한국의 서원’, 2018년도 세계유
예건, 카림 라시드전에서도 빛나다

기술과 자재

최강의 점적관수 물탱크 ‘트리워터’ 시선집중
‘진짜가 나타났다’ 새로 식재된 나무는 일반적으로 관수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관수가 진행되고 있지만 한번 관수를 할 때마다 물차를 동원하는 등 가성비 대비 경제적 효과는 낮은 편이다.(주)해피랜드...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