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7.19 수 18:10 편집  
> 뉴스 > 종합 | 경남
  뚜벅이 투어, 경남 남해군, 원예예술촌, 섬이정원, 빛담촌 펜션마을, 물건리방조어부림, 이락사, 가드닝/도시농업, 원예
     
<뚜벅이투어를 다녀와서> 남해의 아름다운 정원에 짝사랑 앓이
[402호] 2016년 06월 14일 (화) 10:26:23 서희주 shj1964h@naver.com
   
▲ 서희주 시민정원사

한국조경신문사가 주최하는 남해 뚜벅이 투어에 초대를 받아 들뜬 마음으로 새벽길을 나섰다. 지난 2016고양국제꽃박람회 기간 동안 전시되었던 코리아가든쇼의 정원해설사로 함께 한 인연의 끈이 이어져, 남해의 푸른 바닷길과 녹색풍경들을 맘껏 둘러보고 느껴볼 수 있는 행운으로 돌아온 것이었다. 5시간 버스의 흔들림은 잠시 노량해전을 승리로 이끌고 전사한 이순신 장군의 유해가 맨 처음 육지에 오른 곳이라 해서 불리는 이락사에 들렀다. 푸른 육송은 할 말이라도 있는 듯하고, 돌담을 돌아 산길을 올라가며 유난히 윤기가 도는 동백나무 잎들을 연신 감탄하며 첨망대를 올랐다.
차량으로 이동하여 돌 틈 사이로 쏟아질 듯 피어있는 송엽국과 분홍빛 낮달맞이꽃이 흐르듯이 피어 반겨주는 빛담촌 펜션마을의 정원을 둘러보았다. 다듬어 가고 있는 진행형 마을이었다.
다랭이논 사잇길을 인간띠 두르듯 걷고, 논우렁이 산호 빛 알들이 넉넉히 보이는 논길을 걸어서 도착한 곳, 감동의 울림이 솟아나는 섬이정원은 남면 평산리에 자리한 다랭이논을 개간한 곳이었는데 참으로 곱고 아름다운 천상의 정원으로, 가꾼 정원주의 집념과 남해에 대한 사랑이 고스란히 스며들어 있는 정원이었다. 숨바꼭질하듯 오르내리며 꽃들과 나무와 좋은 이들이 함께하는 섬이정원은 한 폭의 그림과 같았다.
진동초등학교를 문닫고 새롭게 단장한 해울림도농교류센터에서 묵은 다음날 아침, 물건리에 있는 물건리방조어부림 또한 산책하기에 참 근사한 해안숲이었다. 방풍림으로 팽나무와 푸조나무, 이팝나무, 모감주나무 등이 각자 자기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또 하나의 녹색띠로 바다와 육지의 경계를 이루는 멋진 장관이었다.
장아찌 누름돌로 제격인 듯 몽돌해안의 둥글둥글한 돌멩이들을 뒤로하고 남해여행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원예예술촌으로 가는 길은 몹시 설렜다.
보슬비가 내릴 듯 말 듯 한 적당한 날씨는 20여 가구의 홈가든과 주변을 더욱 아름답고 선명하게 보여주는 역할을 하였다. 눈을 놀라게 하고 마음을 흔들어 놓는 그림 같은 정원들이 우리들 앞에 우뚝우뚝 나타나 신문이나 영상물을 통해 보았음직한 풍경들이 펼쳐질 때마다 탄성이 나오며 연신 촬영을 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마음으로 눈으로 가슴으로 담아가고 싶어 작은 꽃망울부터 잎새까지 그들의 행보를 따라가다 보면 영락없이 감탄사가 저절로 나왔다. 남해 사랑에 빠져 십여 년 동안 땀으로 녹아내린 그들만의 사랑방정식을 이해하고 싶었다. 오래도록 머물고 싶은 곳 나 또한 우리 또한 짝사랑에 몸살 앓을 듯한 예감에 담아 온 사진 속의 모습들을 다시 세세히 살펴보았다.
건강하자! 공부하자! 소통하자!라는 이름표 위의 작은 문구가 돌아오는 길에는 더욱 소중하게 마음으로 자리했다. 남해의 아름다운 정원들이 한 동안 짝사랑처럼 떠오를 듯하다.
 

     관련기사
· <뚜벅이투어를 다녀와서> 뚜벅이 투어, 가든플랫폼 기대· 첫 1박2일 뚜벅이투어, 남해바다의 여운 속으로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재현 교수, 제31대 산림청장에 취
‘제17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 개
대구시 ‘2017 도시디자인 공모전’
상도4동 도시재생사업에 2018년까지
‘제16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개최
[첼시의 작가들]정원은 사람의 마음을
[특집] 다육아트의 세계
천안시, ‘천안삼거리 명품문화공원’
코리아가든쇼 작품대상 연구 논문 발표
천재지변 등 불가항력의 사유 규정으로

기술과 자재

최강의 점적관수 물탱크 ‘트리워터’ 시선집중
‘진짜가 나타났다’ 새로 식재된 나무는 일반적으로 관수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관수가 진행되고 있지만 한번 관수를 할 때마다 물차를 동원하는 등 가성비 대비 경제적 효과는 낮은 편이다.(주)해피랜드...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