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베란다] 가드닝 전도사의 식물치료기 :: 한국조경신문
2017.9.20 수 18:45 편집  
> 뉴스 > 정원 | 경기
  가드닝/도시농업, 도시농업, 월간가드닝, 홍순미, 경기 파주시, 행복한 베란다
     
[행복한 베란다] 가드닝 전도사의 식물치료기
경기도 파주 홍순미씨의 베란다정원
[0호] 2016년 04월 20일 (수) 11:05:06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월간가드닝=2016년 5월호] 벚꽃이 만발한 자유로를 지나 도착한 경기도 파주에 있는 홍순미씨의 아파트는 동남향을 바라본다. 홍순미씨의 베란다정원을 방문한 날은 낮 기온이 20도가 넘는 따뜻한 봄날이었다. 조팝꽃과 향기가 비슷하다는 알리섬이 베란다를 환하게 비추고 있다. 다른 고층 아파트가 그렇듯 일조량이 부족한 환경이라 초화류보다 관엽식물과 다육식물을 주로 키운다. 비교적 키우기 쉽다는 정원수를 심는 또 다른 이유를 꼽자면 원예치료강사로 활동하면서 바쁜 도시인들과 가드닝 관리를 공유하고 대중화시키고자 시작됐다.  〈사진 박흥배 기자〉

   
 

수태를 이용한 가드닝 인테리어

홍순미씨는 베란다를 터 거실을 확장시킨 공간과 다용도실에 실내정원을 조성했다. 햇볕이 잘 들어오는 오전, 햇볕을 향해 러브체인 꽃이 은은하게 피어 있다. 7년 전부터 시작한 원예에 대한 관심은 꽃꽂이부터 시작됐다. 화분은 절화와 달리 시간이 흐름에 따라 그 매력을 더해 경기농업기술원에서 마스터가드너 과정도 이수했다. 이후 수년 동안 도시에서 스쿨 팜, 원예활동과 원예치료강의를 병행하고 있다.

많은 정원애호가들처럼 그 또한 오랜 경험을 통한 자신만의 식물 키우는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보통 닭장울타리로 자주 사용하는 알루미늄망으로 수태를 고정시켜 식물을 심었다. 호스피스병동에서 원예수업을 받는 환자들을 위해 가볍고 힘이 들어가지 않는 최적화된 재료라 선택했다고 한다. 수태는 홍순미씨 베란다에서 훌륭한 가드닝 인테리어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액자에 수태를 넣고 다육식물을 키우고 있는데, 다육식물은 물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아 벽을 장식하는 가드닝 소재로 적합하다.

   
▲ 수태로 연출한 가드닝 인테리어

화산석과 마사토로 숨통 터

베란다에 심긴 대부분의 식물은 과습으로 상하지 않도록 뿌리와 줄기 경계 위치에 화산석이나 작은 돌을 흙 위에 깔아 식물이 숨 쉴 수 있도록 배려했다. 초보자라면 식물을 키울 때 자주 겪는 곤란 중 하나가 과습피해다. “화산석이 비싼 편이다. 대체 재료가 마사토나 작은 돌인데 마사토는 반드시 사용 전 물에 잘 씻은 다음 화분에 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과습에서 식물을 보호하는 손쉬운 방편이다. 또 관리에 소홀하기 쉬운 직장인이라면 일반 흙보다는 마사토를 권장한다. 겉흙이 말라 화분 속 양분이 이동하지 못해 고사하는 것을 방지해주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돌과 화산석을 이용해 식물의 줄기가 썩는 것을 방지한다.

보기 힘든 호야꽃, 분갈이는 피한다

“2년 전 깍지벌레로 초토화된 홍콩야자를 지인에게서 받았다. 깍지벌레는 성충이 되면 방제하기 힘들다. 자주 물로 잎을 닦아줬고 지금은 2년째 잘 자라고 있다”고  말하는 홍순미씨는 ‘식물치료사’다. 버려지거나 죽어가는 인도고무나무나 제라늄, 호야 같은 식물을 집에 가지고 와 정성스럽게 키워 지금은 몇 년째 건강하게 크고 있다. “호야꽃은 늘 같은 자리에서 핀다. 그래서 함부로 전지를 하면 안 된다. 꽃을 보려면 3~4년을 기다려야 한다. 물을 계속 주고 한자리에서 지속적으로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분갈이하면 영양생장만 하고 꽃이 피지 않는다”고 귀띔한다. 진드기방제는 난각칼슘을 만들어 잎사귀에 뿌리고 퇴비는 주로 커피 찌꺼기와 흙을 반반 섞어 부숙시키고, 화원에서 산 식물이라면 화분 속 흙을 모아서 뜨거운 물로 소독한 후 두 세 달이 지난 다음 사용한다.

   
 

화분나눔으로 이웃과 대화

부엌 한 쪽에는 바질이나 딜, 목화, 당근, 금잔화, 과꽃 등 다양한 작물과 꽃씨가 깔끔하게 갈무리돼 있다. 씨앗 채종까지 알뜰한 가드너다. 그는 궁극적으로 아파트라는 제한된 공간이지만 식물을 매개로 이웃과 대화할 수 있는 공공의 장을 만들고 싶어한다. 아파트 옥상에서 연세 드신 어르신들이 참여할 수 있고, 청소년들이 방과 후 자연스럽게 식물을 매개로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 그의 아름다운 목표다.

   
 

 

<홍순미씨의 베란다 실내정원수>

정원수 : 페페, 홍콩야자, 장미허브, 넉줄고사리, 시페루스, 인도고무나무, 러브체인, 남천, 제라늄, 호야, 더피(줄고사리), 율마, 돌단풍, 알로에, 애플민트, 아스파라거스, 레몬그라스, 알리섬, 라넌큘러스, 천량금, 무늬산호수, 랜디제라늄, 복주머니난, 스파티필름, 트리안, 다육식물 외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4회 아름다운 조경·정원사진 공모
[화보]사진으로 보는 '제4회 한평정
수원발전을 위해 조경가들이 뭉쳤다.
생태관광 활성화, 민간 협력체계 구축
도시공원, 열스트레스 2단계 낮춘다
[화보] '2017 서울, 꽃으로 피
산림치유지도사 일자리 늘어난다
컨테이너 수목재배 활성화, 기준마련이
세운상가, 50년 만에 새 옷 입고
녹색도시 위한…‘서울 꽃으로 피다’

기술과 자재

FC코리아랜드, 천연 코르크 탄성 바닥재 활용가치 높인다
코르크(Cork)는 식물의 줄기나 뿌리의 주변부에 만들어지는 보호조직으로 형성층의 분열에 의해 생겨나 규칙적인 세포배열을 보인다. 단열과 방음, 전기적 절연, 탄력성 등에 뛰어난 성질을 지니고 있어 병마개를 비롯해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