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직 조경공무원 채용 올해도 ‘0’
국가직 조경공무원 채용 올해도 ‘0’
  • 배석희 기자
  • 승인 2016.01.13
  • 호수 3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 조경직제 신설 후 공채 전무…산림청, 특채로 13명 채용
도시숲 확대 및 정원법·조경진흥법 시행 맞춰 채용 가능성 ‘솔솔’
<‘2016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 계획’ 발표>

2016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 계획이 발표됐다, 하지만 올해에도 조경직 채용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지난해 수목원정원법과 지난 7일 조경진흥법 시행으로 조경직 채용에 대한 기대감이 컸던 만큼 조경계의 아쉬움도 커 보인다.

인사혁신처는 12월 31일 ‘2016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계획’을 공고하고, 5급 380명, 7급 870명, 9급 4120명 등 총 5370명을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560명이 증가한 수치이며, 지난 2011년 2347명을 채용한 이래 5년째 채용규모를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2011년 대비 전체 채용규모가 2배 이상 증가했음에도 조경직 채용이 전무하다는 점은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

기술직 중 조경 인접 분야를 살펴보면 임업직렬 중 산림자원직류 총 45명, 시설직렬의 일반토목직류와 건축직류는 81명과 47명을 각각 채용한다.

2007년 시설직렬에 시설조경직류가, 임업직렬에 산림조경직류가 신설된 이후 공채는 전무한 실정이다. 다만 산림청에서 경력채용을 통해 2012년 4명을 시작으로 2014년까지 3년간 9급 총 13명을 채용했으며, 2016년에도 경력채용으로 산림조경직 특채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경계의 바람은 산림조경직으로 채용된 인력이 도시숲 혹은 정원 관련 업무를 담당하면서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데 참여하는 것이다. 하지만 산림청의 경력채용은 조경계의 바람과는 거리가 멀게 느껴진다. 채용된 산림조경직의 근무지가 산림청 본청이 아닌 지방산림청 혹은 국유림관리소인데다가 그들 대부분이 조경 관련 업무가 아닌 임업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

산림조경직 13명을 경력채용한 산림청에 견주면 국토부에 대한 아쉬움이 더 크다. 조경계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시설조경직의 채용에 대한 움직임 자체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지난해 조경진흥법이 공포되면서 행정자치부에 조경진흥법 담당인력을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도 많은 발전을 이룬 성과로 받아들여진다.

국토부는 내년에 또 다시 조경진흥법에 대한 담당인력을 행자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경직제가 도입된지 9년 동안 공채를 통해 한 명도 채용되지 않았지만, 2017년에는 어느때보다 조경직 채용 가능성이 높다. 앞서 언급했듯이 국토부는 조경진흥법 시행에 맞춰 담당인력 확보를 위해 행자부에 또다시 제안 할 것으로 보이고, 산림청은 도시숲과 정원 관련 사업 확대로 전문성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럴 때 일수록 조경계의 역할이 중요해 보인다. “필요성과 가능성이 마련됐다고 해서 건축·토목 중심의 국토부와 임업 중심의 산림청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생각하는 건 큰 오산이다”며 “조경계가 보다 적극적으로 요구하고 발빠르게 움직여서 우리의 권익을 찾는데 노력해야 한다”는 조경계 관계자의 말을 되새겨봐야 할 것이다.

                     정부 주관 국가공무원 공채 선발 인원 추이               <단위 명>
연도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합 계 4868 3291 2527 2347 3110 3748 4160 4810 5370

 

2016년 국가공무원 직종별 채용계획
직렬 직류 직급 모집인원(명)
시설 일반토목 5급 25
7급 24
9급 32
소 계 81
건축 5급 8
7급  20
9급 19
소 계 47
임업 산림자원 5급 2
7급 8
9급 35
소 계 45

 

배석희 기자
배석희 기자 bsh4184@latimes.kr 배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