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국립공원, 단풍 절정 맞아 개방한다 :: 한국조경신문
2017.10.16 월 10:40 편집  
> 뉴스 > 공원 | 지역사업 | 광주
  공원, 자연공원, 국가공원, 무등산
     
무등산 국립공원, 단풍 절정 맞아 개방한다
11월 7일, 2011년 첫 개방 이래 14번째 개방…신분증 지참 당부
[0호] 2015년 11월 03일 (화) 18:26:25 김영명 기자 xnics@latimes.kr

무등산 국립공원이 단풍 절정기를 맞아 오는 11월 7일 시민에게 개방된다. 광주광역시는 무등산 국립공원과 무등산 정상 군부대 내 지왕봉·인왕봉 주변을 이날 시민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광주광역시는 사전에 군부대와 협의를 마쳤다.

이번 개방 구간은 누에봉에서 부대 정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되돌아서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8㎞ 구간으로,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다. 탐방객들은 일몰과 관련, 안전을 위해 오후 3시 30분까지 부대에서 나와야 한다.

탐방 구간은 무등산 단풍이 절정인 시기를 고려해 그동안 서석대 구간 탐방으로 인한 정상 부분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며 아름다운 단풍을 만끽하도록 정했다.

특히 원효계곡과 증심사 주변, 늦재삼거리 일원, 바람재에서 토끼등까지 일주도로, 정상으로 가는 군 작전 도로를 따라 누에봉 구간 등에서 아름다운 무등산 단풍을 감상할 수 있다.

시는 안전사고 예방을 최우선에 두고 10월 26일 15개 관련 부서와 관계 기관이 참여한 대책 회의를 열고 무등산보호단체, 산악연맹, 국립공원 직원 등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 지역에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119 구급차량을 현장에 배치키로 했다.

무등산 정상 개방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 무등산 정상이 군부대 영내에 있으므로 탐방객들은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2011년부터 13차례 개방돼 연인원 30만5000여 명이 무등산 정상의 비경을 만끽했다. 올해는 5월 2일과 10월 3일에 이어 이번 개방이 세 번째다. 내년에는 군부대와 협의를 통해 4차례 개방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등산 개방과 관련한 그밖에 자세한 내용은 광주광역시 공원녹지과(062-613-4210)로 물어보면 된다.

 

※ 무등산 정상 개방 연도별 탐방현황

- 2011년 : 2회(5월 14일 2만 명, 10월 29일 3만 명)

- 2012년 : 4회(4월 28일 3만 명, 7월 1일 3만 명, 10월 7일 4만 명, 11월 10일 2만 명)

- 2013년 : 4회(4월 6일 3000명, 6월 8일 3만 명, 9월 29일 7000명, 11월 2일 3만 명)

- 2014년 : 1회(10월 25일 3만5000명)

- 2015년 : 2회(5월 2일 1만 명, 10월 3일 2만 명)

김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손수 조성한 공원서 결혼식 올리는 조
“숲과 사람의 상호성 고민하다 ‘스토
파주의 아름다운 정원 보러오세요?
녹색가꾸기 우수사례 ‘꽃 피는 서울상
최우수상 ‘도시숲 건강보험’…진일보한
“상처와 아픔, 정원에서 치유되기를
수원시, ‘생물자원 활용한 사회적경제
마을정원만들기 활성화, 주민주도가 ‘
보령시무궁화수목원 서해안 최대규모,
국내 첫 무장애힐링공원 ‘너나들이 마

기술과 자재

FC코리아랜드, 천연 코르크 탄성 바닥재 활용가치 높인다
코르크(Cork)는 식물의 줄기나 뿌리의 주변부에 만들어지는 보호조직으로 형성층의 분열에 의해 생겨나 규칙적인 세포배열을 보인다. 단열과 방음, 전기적 절연, 탄력성 등에 뛰어난 성질을 지니고 있어 병마개를 비롯해 ...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