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수 향일암 군부대 설치 재고돼야
[사설] 여수 향일암 군부대 설치 재고돼야
  • 논설실
  • 승인 2015.08.25
  • 호수 3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가 뜨겁다. 군부대 생활관 신축에 관한 문제로 지역 주민과 마찰에서다. 국방부가 현재 군 생활관 신축을 하려는 곳은 향일암 앞 거북머리 자리로, 이 자리에는 조립식 건물의 생활관이 20여 년 전부터 있었다. 해안 경계를 맡은 육군 31사단은 조립식 건물을 헐고 규모를 늘려 신축하겠다며 2014년 11월부터 신축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에는 문제점이 많아 보인다. 우선 이곳 향일암은 1981년 12월 우리나라에서 14번째로 지정된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중 한 곳이다. 국립공원이 집계한 2014년 전국 21개 국립공원을 찾은 방문객은 4640만 명이고, 전체 21개 공원 중 12번째로 많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광객 수로 보자면 2014년 말 우리나라 인구 5061만7045명 중에서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을 찾은 관광객은 145만2861명으로 2.87명당 1명이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을 찾았다.

먼저 여수 시민단체가 향일암을 지키려는 이유는 이곳이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한 해돋이 명소이자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곳이기 때문이다. 반면 국방부가 향일암을 고집하는 이유는 이 일대가 1998년 12월 북한 반잠수정이 침투했다 격침된 곳으로 해안방어의 전술적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여수시는 국립공원에 속한 향일암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이다. 여수시 안보단체들은 지방자치법 제122조에 따라 ‘국가가 부담해야 할 국가기관의 신설, 확장, 이전, 운영과 관련된 비용과 경비지출을 자치단체에 부담시키지 못한다’는 규정을 주장하고 있다. 주민과 정치권은 향일암이 아닌 대체부지에 조성하고 추가로 소요되는 시설비를 여수시가 지원하라고 했지만, 여수시는 국가사업에 지방정부가 시비를 투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현재의 위치 향일암 거북머리 내 군 생활관 확장 신축을 찬성했다.

국립공원 향일암지키기 여수시민위원회는 군 생활관을 짓는 건 반대하지 않으나 경관을 해치지 않는 장소로 옮길 것을 주장하며 ▲ 향일암 거북머리 벌목지 원상회복 ▲ 군 생활관 신축 장소 이전 ▲ 민·관 참여 대책반 구성을 촉구했다.

여수시는 이에 대해 8월 25일 ▲ 기존 합의대로 생활관 신축 위한 의견청취와 설계변경 협의 절차 즉시 이행 촉구 ▲주민과 국방부가 성실히 협의하도록 협의체 구성해 문제 해결 ▲지역 국회의원이 확보했다는 40~50억 상당 국·도비는 자연친화공원 조성사업에 이용하겠다는 성명을 통해 향일암 군 생활관 신축에 찬성 의사를 내놓았다.

어떻게든 대안은 마련돼야 한다. 국방부의 애초 목표라면 2015년 7월에 이미 완공됐어야 할 생활관이다. 하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공사는 시간이 흐를수록 진척이 되는 것이 아니라 갈 길을 찾지 못하고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

6개월이 넘도록 장기화된 문제는 국제 해양도시 여수의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입게 되고, 지역 사회의 분열과 갈등만 가져올 게 뻔하다.

남북 분단의 상황에서 국방은 그 중요성을 이루 말할 수 없다. 그러므로 국방을 책임지는 장병들 숙소 문제도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게다가 8월 초 터진 북한의 지뢰 도발로 우리 국군장병의 큰 부상과 남북 군사적 긴장 상태는 국방의 중요성이 더욱 절실할 뿐이다.

주사위는 던져졌다. 남은 것은 여수시와 국방부, 찬·반으로 갈린 지역 주민들의 몫이다. 그리고 공원을 사랑하는 수많은 시민이 그들을 지켜보고 있다. 귀를 열고 대화와 타협을 통한 문제 해결. 늘 그랬듯이, 우리는 답을 찾을 것이다.

 

논설실

논설실
논설실 news@latimes.kr 논설실님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