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함께 떠나는 도심 속 ‘숲길여행’
가족과 함께 떠나는 도심 속 ‘숲길여행’
  • 임광빈 기자
  • 승인 2015.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싱그러운 나무 그늘이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190선’ 선정
▲ 송파구 위레성대로

한강 야외 수영장, 캠핑장 등이 속속들이 개장하며 서울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여름철 놀거리가 제공됐다면, 이번엔 도심에서 청량함과 짙은 녹음을 만끽 할 수 있는 녹음길이 시민들에게 다가간다.

그간 서울시는 봄엔 봄꽃길, 가을엔 단풍길로 서울의 사계절 매력을 전해온 데 이어, 이번엔 싱그럽고 청량한 나무 그늘이 있는 ‘서울 여름 녹음길 190선’을 가려 뽑았다.

서울에 있는 공원, 길거리, 개울가, 아파트 사잇길 등 잎이 무성한 나무를 통해 시원한 그늘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뽑은 여름 녹음길은 총 190곳, 길이는 서울에서 대전까지 거리보다 더 긴 203.88㎞에 이른다.

장소별로는 ▲공원 66곳(남산공원,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서울숲 등) ▲길거리 94곳(삼청로, 다산로 노원로20길, 위례성대로 등) ▲개울가 18곳(한강, 중랑천, 안양천, 양재천 등) ▲녹지대 11곳(원효녹지대, 동남로 녹지대 등) ▲기타(항동철길) 1곳이다.

특히 서울시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190곳 중 테마로 분류할 수 있는 곳은 성격에 따라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밤풍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특색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로 나눠 소개, 도심에서 다양한 매력있는 녹음길을 만날 수 있도록 했다.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

먼저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녹음길을 걸어보고 싶다면 삼청로, 효자로, 돈화문로, 정동길, 삼청공원을 가보자. 시원한 나무 그늘 아래를 거닐며 600년 이상의 찬란한 서울의 역사를 함께 느낄 수 있다.

삼청로=2010년 일반인에게 개방된 조선왕조 법궁인 경복궁과 국립현대미술관 사이에 있는 삼청로는 시내 중심 교통이 편리할 뿐 아니라 경복궁, 국립현대미술관, 국립민속박물관도 관람 할 수 있다. 삼청공원 쪽으로 향하면 화랑, 맛집이 즐비한 삼청동 카페골목이 있어 데이트 코스로도 사랑받는 길이다.

효자로=경복궁 입구에서 시작하는 효자로는 경복궁 담벼락을 따라 걸으며 사색에 잠길 수 있는 고즈넉한 길로, 주변의 국립고궁박물관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각종 공연 및 문화행사 뿐 아니라 어린이, 성인, 가족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방문 전에 사전정보를 확인하고 가면 좋다.

돈화문로=주변으로 자연과 배치가 조화로운 창덕궁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시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신 왕가의 사당인 종묘가 있다.

정동길=시내에서 아름다운 가로 중 하나로 손꼽힌다. 정동길 캐나다대사관 앞에는 550년 된 회화나무가 있는데, 캐나다대사관 신축과 관련해 많은 사연을 갖고 있는 이 나무는 550년의 역사를 간직한 위용을 뽐내듯 멋진 자태를 하고 있어 정동길을 걸으며 주의 깊게 볼만 하다.

남산 순환길, 북악스카이웨이 등 밤풍경을 즐길 수 있는 녹음길

늦은 밤까지 식지 않는 열기로 고생을 한다면 나무 사이로 비치는 달빛과 함께 도심의 밤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좋은 방법. 남산 순환길, 북악스카이웨이와 와룡공원, 응봉근린공원이 대표적이다.

남산공원 남측순환로=아름드리 왕벚나무 터널이 조성돼 도심 한복판이지만 마치 속 숲 속에 온 듯한 색다른 경치를 느낄 수 있다. 남측순환로를 통해 N서울타워에 오르면 시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멋진 밤풍경이 펼쳐진다.

북악스카이웨이=느티나무, 메타세콰이어 등 아름드리 나무가 펼쳐지는 유명한 드라이브 코스로, 나무가 주는 청량한 바람을 맞으며 멋진 밤풍경을 즐길 수 있다. 효자로와 세검정삼거리를 시작으로 북악스카이웨이를 통해 팔각정에 이를 수 있으며, 팔각정은 높은 고도의 영향으로 기온이 1~2℃ 낮아 한여름 밤에 가기에 제격이다.

와룡공원=서울 성곽길을 따라 조성된 와룡공원을 지나 말바위 전망대에 오르면 시선을 조금만 달리해도 또 다른 서울의 모습이 펼쳐진다. 밤에 보는 삼청각과 N서울타워는 낮과는 또 다른 서울의 매력을 느끼게 한다.

서울숲, 월드컵공원, 세검정삼거리 등 물이 있어 시원한 녹음길

시원한 물소리를 들으며 도심 속 녹음을 만끽하는 것도 여름의 또 다른 즐거움. 특히 아이와 함께 물놀이를 할 수 있는 서울숲, 월드컵공원, 세검정삼거리, 강동구 고덕이마트 앞을 소개한다.

서울숲=2005년 문을 연 서울숲의 바닥분수는 아이들 물놀이 장소로 유명하다. 서울숲은 물놀이와 함께 메타세콰이어 녹음길을 산책하며 아이들과 함께 곤충식물원, 나비정원을 방문해 하루를 보내기에 좋은 곳이다.

월드컵공원=강변북로변 메타세콰이어길, 난지천공원 외곽 차폐림 등 녹음길과 함께 주중 3회, 주말 6회 가동 하고 있는 별자리광장 바닥분수는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일 뿐 아니라, 멋진 장관을 연출하는 난지연못 분수 역시 가족이나 연인들 나들이나 데이트 장소로 손색이 없다.

안산도시자연공원, 화곡로, 태봉로 등 특색있는 나무가 있는 녹음길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게 되는 은행나무, 양버즘나무 이외의 색다른 나무들이 주는 즐거움을 맛보고 싶다면 월드컵공원, 안산도시자연공원, 서남환경공원, 화곡로, 태봉로(메타세콰이어), 관악로(자작나무)를 가보자.

겨울연가로 유명해진 남이섬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가보고 싶다면 굳이 멀리까지 갈 필요 없다. 월드컵공원, 안산도시자연공원, 서남환경공원이 그보다 멋진 메타세콰이어 숲길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월드컵공원에선 하늘공원 강변북로변의 메타세콰이어길과, 올해 새로 조성한 희망의 숲길에서 만날 수 있다. 희망의 숲길은 오솔길에서 하늘공원 능선길로 들어서면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부는 산책로로 하늘공원 중턱까지 갈 수 있다.

가로변에서도 메타세콰이어 길을 볼 수 있다. 강서구청 네거리에서 화곡역까지 이어지는 화곡로에 커다란 메타세콰이어가 심겨 있는데, 그 아래 화살나무, 공작단풍, 철쭉류 등 키작은 나무들도 더해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젊음의 거리 대학로, 관악구 남부순환로, 신림고등학교 주변 문성로는 양버즘나무 가로수를 기존 둥근형에서 사각으로 전지해 특색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여름 녹음길 정보는 ‘서울 여름 녹음길 190선’ 누리집 (http://www.seoul.go.kr/story/summer/), ‘서울의 산과 공원’ 누리집(http://parks.seoul.go.kr/park), 모바일 지도 앱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담당자가 공간정보 플랫폼의 지도태깅 기능을 이용해 ‘녹음길’을 직접 지도에 표현하고 관리하고 있으며, 누리집과 스마트서울맵에 동시에 지도기반 서비스를 한다.

‘서울 여름 녹음길 190선’ 누리집(http://www.seoul.go.kr/story/summer/)에서는 여름 녹음길로 뽑은 이유와 함께 4개 테마별, 자치구별로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서울맵’ 앱은 지도 위에 아이콘으로 위치가 표시돼 있고, 아이콘을 누르면 위치 및 주변 정보 등을 언제 어디서나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서울맵’은 스마트폰 기종에 상관 없이 앱스토어에서 이름을 검색해서 내려받으면 된다.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시민들이 도심에서도 숲 속에서처럼 짙은 녹음을 만끽할 수 있도록 서울 여름 녹음길 190선을 뽑았다”며 “특히 방학을 맞아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초중고생과 부모들이 집안을 벗어나 가까운 녹음길을 함께 거닐어 보는 것도 무더운 여름을 상쾌하고 건강하게 보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추천했다.

임광빈 기자
임광빈 기자 binibibi@latimes.kr 임광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