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21 월 09:04 편집  
> 뉴스 > 종합 | 초빙공모 | 서울
  마을만들기, 서울시, 생활권계획
     
서울시, 시민 3000명 지역전문가로 모집
83개 지역생활권별 도시계획 ‘생활권계획 참여단’ 모집
동네 현안 발굴, 생활서비스 우선순위 결정 등 역할
올해 105개 지역생활권 주민의견 수렴…향후 법정계획화
[340호] 2015년 03월 18일 (수) 21:25:52 송정화 기자 sjhwa29@latimes.kr

서울시가 지역 현안을 함께 찾아내고 원인과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생활권계획 참여단’ 3000명을 모집한다.

이는 서울시가 전국 처음으로 수립 중인 ‘생활권계획’ 진행 과정의 하나로, 이에 앞선 지난해에는 22개 지역생활권(87개 동, 약 125㎢)에서 총 913명의 지역 주민 참여를 통해 지역의 강점과 문제점을 파악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한 바 있다.

22개 자치구 83개 지역생활권(288개 동, 약 425㎢)별로 30~50명을 모집하며, 해당 행정 동에 거주하는 19살 이상 주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모집 인원은 동별로 10명 내외다. 선발 인원 중 절반은 일반주민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하고, 나머지는 동별로 활동 중인 주민자치위원 중에서 자치구 추천으로 선정한다.

생활권계획 참여 주민은 지역생활권별로 2회(총 140여 회) 워크숍을 갖고, 우리 동네 현안과 지역 특화 자원을 발굴하고 주민에게 필요한 생활 서비스 시설의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등 생활 밀착형 아이디어를 도출하게 된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올해 안으로 105개 지역생활권별 주민 의견 수렴을 마무리하고, 전문가 검토를 거쳐 결과물을 생활권계획의 이슈별 계획 부문에 반영해 향후 법정계획화를 위한 법적 절차를 거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청은 각 자치구 담당자 전자우편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되며, 선정 결과는 개별적으로 통보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생활권계획 누리집(http://planning.seoul.go.kr)과 자치구 누리집 모집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류훈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생활권계획은 주민이 참여하는 생활밀착형 동네단위 도시계획으로, 주민이야말로 지역에 대해 제일 잘 아는 지역전문가”라며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생활권계획을 통해 지역 특성을 충실히 반영한 맞춤형 도시계획을 수립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생활권계획’은 시가 지난 2014년 시민, 전문가와 함께 수립한 서울시 법정 최상위 계획 ‘2030 서울플랜’의 후속계획으로, 2030 서울플랜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세부적인 도시기본계획을 4개 권역, 105개(1~5개 행정동 단위, 총 375개 동) 지역생활권별로 구체화하는 작업이다.

기존의 도시계획이 공공과 전문가 위주로 이뤄지고 시민들은 간접적으로 참여하는 '하향식'이었다면, ‘생활권계획’은 수립과정에서 시민이 직접 참여해 함께 만드는 ‘상향식’으로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자치구 담당부서 연락처

권역 자치구 담당부서 이메일 연락처
동북권 성동구 도시계획과 hjjo@sd.go.kr 2286-5553
광진구 도시디자인과 kylae81@gwangjin.go.kr 450-7684
동대문구 도시계획과 choigs@ddm.go.kr 2127-4582
중랑구 도시개발과 saintbig@jn.go.kr 2094-2176
성북구 도시계획과 kkang6665@sb.go.kr 2241-2775
강북구 도시계획과 mepi@gangbuk.go.kr 901-6855
도봉구 도시계획과 bum68@dobong.go.kr 2091-3556
노원구 도시관리과 jichang@nowon.go.kr 2116-3864
서북권 은평구 도시계획과 ksh0102@ep.go.kr 351-7403
서대문구 도시관리과 syoh@sdm.go.kr 330-1588
마포구 도시계획과 limjaes@mapo.go.kr 3153-9393
서남권 강서구 도시계획과 sjoonlee@gangseo.seoul.kr 2600-6047
양천구 균형개발과 root69@yangcheon.go.kr 2620-3519
구로구 도시계획과 dorias4884@guro.go.kr 860-3327
금천구 도시계획과 maroo20@geumcheon.go.kr 2627-1553
영등포구 도시계획과 ymint10@ydp.go.kr 2670-3543
동작구 도시계획과 jsh4835@dongjak.go.kr 820-9747
관악구 도시계획과 hdongsoo@ga.go.kr 879-6355
동남권 서초구 도시계획과 kthkjb@seocho.go.kr 2155-6787
강남구 도시계획과 jjyang@gangnam.go.kr 3423-6006
송파구 도시계획과 jia0808@songpa.go.kr 2147-3000
강동구 도시계획과 yuhki00@gangdong.go.kr 3425-6025
송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조경신문(http://www.latime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LH-조경사회-10인작가, ‘정원조성
충북 공공디자인 공모, ‘Yellow
문체부, ‘2017 공공디자인포럼’
산림복지진흥원, 산림복지 전문가 역량
[김부식칼럼] 낙서유감
뉴딜사업 대상지 70% 지자체 위임…
2017년도 8월 둘째주 개찰현황(8
주간 SNS뉴스(457호, 2017년

기술과 자재

최강의 점적관수 물탱크 ‘트리워터’ 시선집중
‘진짜가 나타났다’ 새로 식재된 나무는 일반적으로 관수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관수가 진행되고 있지만 한번 관수를 할 때마다 물차를 동원하는 등 가성비 대비 경제적 효과는 낮은 편이다.(주)해피랜드...
(주)한국조경신문|발행인 겸 편집인 정대헌|주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 11 한신잠실코아오피스텔 920호
전화 02)488-2554|팩스 0505-696-3114|이메일webmaster@latimes.kr|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전성용|청소년보호책임자 차요셉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877(2007.4.16)|사업자등록번호 402-81-63670|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1-서울송파-0472호
Copyright Korea Landscape Architecture Newspaper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