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명승] 기암괴봉이 병풍처럼 이어진 주왕산
[한국의 명승] 기암괴봉이 병풍처럼 이어진 주왕산
  • e뉴스팀
  • 승인 2015.01.26
  • 호수 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도편> 3 – 청송 주왕산 주왕계곡 일원(명승 제11호)
▲ 청송 주왕산 주왕계곡 일원 <사진제공 문화재청>


주왕산은 태백산맥 남단에 위치하여 대전사(大典寺) 진입부와 주왕계곡을 중심으로 기암괴봉이 죽순처럼 솟아오르고 병풍처럼 이어져 ‘석병산(石屛山)’이라고도 불리며 깊은 골짜기, 소와 폭포가 곳곳에 절경을 이루고 있다. 조선 중기 때 장현광의 ‘여헌집’, 신교의 ‘동유음’ 등에서 주왕산의 절경을 노래하기도 했다.

산지는 전반적으로 석산을 이루고 계곡부는 대체로 암반하상을 이루어 너럭바위와 여울, 소, 돌개구멍 등이 나타나고 수평절리와 수직절리가 어우러져 단을 이루는 경우 아담한 폭포를 이루기도 한다. 우뚝 솟은 돌과 굽이치는 물이 어우러진 계절마다의 장관은 선조들의 유람처로, 심신수양 장소로서 면면히 이어왔다.

현재 국립공원으로 중복 지정되어 있기도 한 주왕산은 집단시설지구에서 조망되는 경관만으로도 그 장관을 짐작하고도 남는다. 주왕산 일원을 둘러보려면 대전사에서 용추폭포, 절구폭포, 용연폭포를 지나 내원동 옛터에 이르는 총 8.8km의 주왕계곡 코스가 추천할 만하다. 주왕산 일원의 지질은 풍화와 침식에 대한 저항력이 강한 백악기 유천층군의 중성 내지 산성 화산암류로 되어 있다. 연꽃 모양을 한 연화봉과 만화봉, 주왕이 무기를 감추었다고 하는 무장굴(하식동), 신선이 놀았다고 하는 신선대와 선녀탕 그리고 제1, 2, 3 폭포 등은 경승지로서의 가치가 뛰어나다.

주요 식생으로는 신갈나무-소나무-서어나무군집, 소나무-굴참나무군집, 졸참나무-굴참나무군집, 졸참나무, 느티나무가 우점종인 활엽수혼효림이 현존하는데 가을에 단풍이 장관이다. 식물은 393종이 보고되어 있으며 특히 산철쭉, 회양목, 송이버섯, 천연이끼 등은 주왕산 특산식물로 유명하다. 이 지역 동물로는 작은땃쥐와 땃쥐, 너구리, 족제비, 노루, 고라니, 비단털들쥐, 두더지, 오소리, 멧돼지, 수달, 고양이, 집쥐, 애급쥐, 생쥐, 등줄쥐, 흰넓적다리붉은쥐, 멧발쥐, 삵, 멧토끼, 청설모, 다람쥐 등이 서식한다. 특히 이곳에서 자라는 산철쭉을 수달래(水丹花)라 부르는데 2003년 명승 지정 당시 이 군락지의 가치가 중요하게 작용하였다.

이 수달래의 전설 또한 흥미롭다. 옛날 주왕이 마장군 형제의 화살에 맞아 잡히자 그의 피가 주왕굴에서 냇물에 섞여 계곡을 따라 붉게 흘러 내렸는데 그 이듬해부터 이 주왕산에는 이제까지 보지 못하던 꽃이 계곡과 내를 따라 피기 시작했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 꽃을 주왕의 피가 꽃이 된 것이라고 믿게 되었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오늘날 ‘스토리텔링’의 성공사례로도 전혀 손색이 없어 보인다. 또한 1985년부터 매년 5월 중순께 이 일대를 중심으로 ‘수달래제’가 열려 철쭉꽃이 만발한 늦봄과 가을에 꼭 한 번 찾아볼만하다.
<자료 제공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 

▲ 청송 주왕산 <사진제공 문화재청>
e뉴스팀
e뉴스팀 news@latimes.kr e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