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고버섯 기둥까지 먹어야 함암효과 높다
표고버섯 기둥까지 먹어야 함암효과 높다
  • 임광빈 기자
  • 승인 2014.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분석 결과 함암성분 베타글루칸 갓보다 더 많아

국립산림과학원은 표고버섯의 갓 부분보다 버려지는 기둥부분에 더 많은 항암물질이 함유되어 있다는 연구결과를 24일 밝혔다.

표고버섯은 각종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몸에 좋은 베타글루칸(β-글루칸)이 다량 함유된 웰빙식품이다. 베타글루칸은 면역력을 높여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주는 일종의 항암물질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미생물연구팀은 신품종으로 출원한 표고버섯 10개 품종(가을향, 산림2호, 산림4호, 산림7호, 산림10호, 다산향, 천장1호, 천장2호, 수향고, 풍년고)을 대상으로 갓과 기둥 부분으로 분리해 베타글루칸 함량을 측정하였다.

측정결과 갓 부분에서는 베타글루칸 함량이 20.06∼44.21%로 나타났고, 산림4호가 가장 높은 값을 나타냈다. 반면 기둥 부분에서는 29.74∼56.47%의 함량을 보였고, 산림10호가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국립산림과학원 표고버섯연구팀 박원철 연구관은 “표고버섯의 기둥 부위는 베타글루칸의 높은 함량에도 불구하고, 질긴 식감 때문에 버려지는 경우가 많다”며 “표고버섯 기둥 장조림 등 다양한 요리법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민의 건강증진과 소비촉진을 위해 표고의 항암물질인 베타글루칸 탐색 연구결과를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임광빈 기자
임광빈 기자 binibIbi@latimes.kr 임광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