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30년까지 ‘한강 자연성’ 집중 회복한다
서울시, 2030년까지 ‘한강 자연성’ 집중 회복한다
  • 이혜경 기자
  • 승인 2014.04.02
  • 호수 2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한강 자연성 회복 기본계획’ 발표
9개 정책과제·20개 사업 단기별로 추진

 

▲ 잠원지구 한강숲 조성 투시도 (이용숲)


서울시가 한강 생태의 건강성을 되찾기 위해 한강숲 13곳을 조성하고, 생물서식처를 복원하는 등 2030년까지 9개 정책과제, 20개 사업을 기간별로 추진한다.

지난 3월 31일 시는 ‘두모포에 큰 고니 날아 오르고, 아이들이 멱감는 한강’을 미래상으로 한 ‘2030 한강 자연성 회복 기본계획’ 발표를 통해 한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자연과 사람이 공존·공생하도록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의 목표는 현재 모습을 찾기 힘든 ▲큰고니 ▲황복(수면) ▲꼬마물떼새(수변/모래톱) ▲물총새(수변/초지) ▲개개비(둔치/갈대) ▲오색딱따구리(둔치/수림대) ▲삵(둔치) 등 7종이 자연성 회복과 함께 한강을 다시 찾게 하는 것이다.

이번 계획은 단기(2014~2018년), 중기(2019~2023년), 장기(2024~2030년) 계획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생태환경 개선 ▲맑은 물 회복 ▲친환경 이용 등 3대 추진전략, 9개 정책과제, 20개 세부 실행과제로 구성됐다.

9대 정책과제는 ▲한강숲 조성 ▲생물서식처 복원 ▲단절된 생태축 연결 ▲한강 지천 물길회복 ▲자연(형)호안 복원 ▲비점오염원 차단 ▲역사문화 조망 및 체험 ▲공원 이용·관리 ▲시민(단체) 중심 하천관리 등이다.

▲ 한강숲 조성 개념도


특히 시는 올해 ‘한강숲 조성사업’과 ‘이촌권역 자연성 회복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한강숲 조성 사업은 여의도, 이촌, 강서한강공원 등 6개 지역에 걸쳐 시민과 함께 봄철과 가을철에 수목 21만 주를 심는 것이다.

2030년까지 여의도 공원의 5배에 해당되는 104만7000㎡ 규모의 한강숲 13곳을 조성하며, 형태는 생태숲, 이용숲, 완충숲 등 세 가지이다.

생태·이용숲은 여의도·잠원·잠실·반포·난지 등 5개소에 22만5000㎡, 완충숲은 8개 지구에 82만2000㎡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둔치면적의 11.7%를 차지한다고 시는 전했다.

생태숲은 접근성이 떨어지는 한강수변에 버드나무, 갈대 등 생태복원 위주로, 이용숲은 시민 접근성이 좋은 둔치에 느티나무, 조팝나무와 산책로가 있는 시민이용 녹음숲으로 조성한다. 완충숲은 강변도로변 아래 완충지대에 만든다.

나무심기는 1기업 1한강숲과 같은 민간기업의 기부, (재)서울그린트러스트, 서울환경연합 등 시민단체, 시민 등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이촌권역 자연성 회복사업은 인공호안을 자연하안으로 바꾸고, 천변습지 및 저습지를 조성해 습지관찰대 등을 조성하게 된다.

그밖에도 ▲강서·광나루·이촌 3곳을 연결함으로써 68만9000㎡ 규모로 복원해 생태적 연결고리를 회복 ▲5개 지천 합류부 낙차공 계단형식으로 어로 등 한강 지천 물길 회복 ▲자연정화시설 800개소 설치해 수질 개선 ▲한강 역하문화 활용 체험코스 및 조망지점 프로그램 등 친환경 이용환경 제공 ▲한강 보전·복원·이용 지역으로 구분해 자연휴식년제 도입해 지역에 따라 관리 ▲한강유역협의회 운영, 시민참여 60만 명 확대 등 시민중심 하천관리 등을 추진한다.

한국영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 주변 지역의 여건과 강변도로, 제방과 같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사회·경제적 수요, 홍수방어, 수자원 확보, 공원이용 등을 고려하되, 가능한 범위 내에서 한강 생태의 건강성을 되찾는 것이 이번 계획의 핵심”이라며 “자연성 회복은 자연에 인위적인 변화를 주는 것이 아니라, 하천 스스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순응적인 방법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행과제>

전략 정책과제 실 행 과 제       예상사업비
(억 원)
합 계  20개 사업    2,573
생태환경
개선
한강숲 조성 생태·이용숲 조성  22만5500㎡(5개소)  112
완충숲 조성  82만1600㎡(8개지구)  856
생물서식처 복원 생태거점 조성  3개소  236
천변습지 조성  2개소  121
생태축 연결 서울 주녹지축 연계  3개소  131
생태거점지역 주변 연계  4개소  354
한강변 도시녹지축 확보  -  연계시행 
맑은물
회복
지천 물길 회복 낙차공 구조개선  5개소  26
자연(형)호안 복원  자연하안 복원  9.8㎞  196
자연형 호안 조성  12.6㎞  378
수질개선 바닥포장 투수성 개선  19만9000㎡  131
소규모 저류녹지 조성  153개  11
자연정화시설 설치  800개  16
친환경
이용
역사·문화
조망 및 체험
경관 조망지점 조성  6개소  3
역사문화자원 활용  2개소  2
역사문화 탐방프로그램 운영  1250회  - 
공원 이용·관리  이용프로그램 개발 운영  100만명  - 
시민(단체) 중심의
하천관리
하천거버넌스 구축  -                       -
한강유역협의회 구성  4개 지천                       - 
시민참여 확대  60만명  - 

 

 

이혜경 기자
이혜경 기자 leehye@latimes.kr 이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