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08건)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서울 도심 속 함께하는 휴식공간’을 주제로 ‘2015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을 개최한다고 4월 26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통해 벤치, 의자, 그늘막 등의 작품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서울 도심에 설치할 예정이다.시는 현재 서울역고가, 세운상가, 고척돔구장 등 다양한 공공공간에 대해 도시공간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희망자는 위 장소를 포함해 서울을 상징하는 공공공간에 어울릴만한 작품을 디자인해 7월 1일부터 3일까지 제출하면 된다.이번 공모전에는 외국인을 포함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서 및 기타 제출서류 작성요령 등 자세한 응모 방법은 서울시 누리집(www.seoul.go.k)과 ‘내 손안에 서울’(mediahub.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수상자들은 서울시장상과 상금(▲대상 500만 원(1명) ▲금상 200만 원(2명) ▲은상 100만 원(4명) ▲동상 50만 원(7명) ▲장려상 30만 원(15명) ▲입선 20만 원(20명))을 받을 수 있다.시는 수상작을 실물로 제작해 서울시민의 전용쉼터 공간인 ‘시민청’ 등에서 체험하고 이용할 수 있게 활용할 계획이다. 수상작은 심사를 거쳐 8월 중순경 ‘내 손안에 서울’을 통해 공지된다.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시민의 다양한 아이디어로 도심 속 삭막한 공공공간을 활기차고 즐거운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민들의 제안을 통해 서울을 창의적인 도시로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한편 2007년부터 시행되어 온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을 통해 지금까지 총 615개의 시민작품이 한강공원, 노을공원, 청계천, 서울역사박물관 등 서울지역 곳곳에 설치된 바 있다.

경관 | 전지혜 기자 | 2015-04-29 1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