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831건)

(주)예건(대표 노영일)이 주관하는 제2회 푸르너스 가든아카데미에서 일본 조경가 특강을 진행한다.예건은 31일 오전 10시 서울시 마포구 자이갤러리 그랜드 홀에서 푸르너스 가든 아카데미 1기, 2기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일본 조경가 특강을 진행한다.이번 특강 강사는 일본 기적의 별 식물원 총책임자인 쓰지모토 토모코와 일본조원설계 회사인 (주)공간창연의 쇼다 타카히사가 초빙됐다. 각 강의의 주제는 ‘가든 르네상스’와 ‘지역 특성을 고려한 랜드스케이프 디자인’으로 약 2시간씩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플래너이자 디자이너인 쓰지모토 토모코는 1990년 오사카 국제꽃과녹지박람회의 기본구상을 한 바 있으며 2000년 아와지 꽃박람회에서 효고켄 테마관 ‘기적의 별 식물관’을 기획, 설계한 바 있다. 그는 명확한 콘셉트와 섬세하고 대담한 디자인으로 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쇼타 타카히사는 계획지역의 풍토나 문화를 소중히 하면서 그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어 매력 있는 랜드스케이프에 힘쓰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공간창연에서 랜드스케이프 디자인 및 공사감리를 맡고 있으며 (사)랜드스케이프 컨설던트협회 칸사이지부 간사위원이자 홍보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특강 신청은 25일까지로 예건 누리집(www.yekun.com) 뉴스게시판에서 신청서를 작성한 후, 전자우편(marketing_pr@yekun.com)으로 보내면 된다. 관련 문의는 02-324-1270 / 070-8730-3430 으로 하면 된다.한편 예건은 최근 증가하는 정원 설계 및 시공 수요에 맞춰 조경설계사들의 정원분야 전문성을 확보하고 재충전 기회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2회째 푸르너스 아카데미를 마련했다.가든아카데미는 29일부터 3월12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로 나눠서 총 8강으로 진행된다. 강사진은 조경 및 정원설계가, 식물 소재 연구가 등으로 구성됐다.

가드닝 | 전지혜 기자 | 2015-01-16 09:43

조경분야 유일의 사회적기업인 (주)가든프로젝트(대표 박경복)가 소셜-프랜차이즈 모집 설명회를 개최한다.가든프로젝트는 2월 5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서울역 4층 KTX 대회의실에서 ‘조경 및 산림분야 사회적기업 창업 및 취업설명회’를 연다. 이번 설명회는 지역 사회에 가든프로젝트 사업 모델을 정착시키기 위한 것으로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가든프로젝트는 개인과 법인을 상대로 전국 100여 곳의 소셜-프랜차이즈를 모집할 예정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 주민등록을 한 이들이라면 자격제한 없이 누구나 창업을 할 수 있다.박경복 대표는 이번 설명회 개최 배경을 “국내 조경 및 산림분야에 사회적경제 시스템을 도입하여 ‘일자리 창출, 자연환경 회복, 지역 공동체 복원’이라는 소임을 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앞서 박 대표는 지난 2010년 가든프로젝트를 국내에 도입한 이후 예비사회적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 및 사회서비스 실적 등을 인정받아 2013년 12월 고용노동부 장관으로부터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다.사회적기업은 단순히 물건을 팔아 이윤을 남기는 기업이 아니라 제품 생산 유통 과정에서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과 고령자 등 소외계층에게 도움을 주는 기업이다. 사회적기업은 현재 ‘예비사회적기업’을 거쳐 ‘인증사회적기업’이 될 수 있다. 각각은 차등이 있긴 하지만 고용 인력에 대한 인건비 및 사업개발에 대한 비용 지원 등 각종 혜택을 받고 있다. 박경복 대표는 사회적기업의 강점을 고려할 때 조경 분야에서 사회적기업의 성장이 상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가든프로젝트가 지난 5년간 해온 일은 도시농업활성화, 도시 숲 조성 및 관리, 빗물의 이용활성화 등이다. 도시농업활성화는 도시 곳곳에 텃밭을 일구거나 빌딩 옥상에 정원과 텃밭을 조성하는 등 사업을 진행해 녹지면적을 증대시키는 것이다. 도시 숲 관련 사업 중 하나는 ‘움직이는 숲’이다. 이는 적재가 가능하고 이동이 가능한 화분에 중교목을 심은 뒤 나무를 심기 어려운 공간에 배치하는 것이다.빗물이용시설의 대표적인 아이디어는 빗물을 모았다가 이용하는 빗물 저금통 사업이다. 가든프로젝트는 2013년 경기도 수원시와 광주광역시의 ‘빗물 저금통 사업’을 통해 본격적으로 사업에 진출한 뒤 2014년에는 서울시 민간지원 빗물저금통보급사업의 50%를 수행해 낸 바 있다.

가드닝 | 전지혜 기자 | 2015-01-12 13:12

최근 소셜 펀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생태복원 연구소인 수풀리안에서 참신한 펀딩을 진행중이다.생태 또는 환경, 임학, 산림 관련 단체, 지자체 등 나무심고 숲을 가꾸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인원을 동원하고 비용을 산출하고, 관리하는 단계까지 지속하기란 쉽지 않다.그래서 수풀리안이 제안한 것이 일명 ‘손바닥 정원, 도토리키트 프로젝트’. 우선 수풀리안에서 자체 제작한 관수가 쉬운 역브이자(∧)형 포트와 배양토, 도토리씨앗으로 구성된 도토리키트를 판매하는 것이다. 이 도토리세트를 구입한 사람들은 스스로 물주고 키워서 어린묘목상태까지 된다. 그리고 지정한 나무 심기 날에 함께 모여 나무를 심는 것이다. 숲만들기 행사의 원초적인 배경은 나무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다. 나무를 키울 제품을 구입을 위해 돈을 지불한 기회비용을 모종을 키우고, 키운 묘목으로 숲을 만들 수 있는 있다는 목표로 심리적 보상을 해결해 준다. 나무를 심는 목적성이 뚜렷하다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장점이다. 수풀리안은 후원금으로 플라스틱 특수용기에 필요한 금형제작과 상품생산, 씨앗과 배양토 포함한 패키지와 비용에 사용된다. 차후에는 시민단체와 지자체랑 연대해 도토리 공원을 완성하는 프로젝트다. 제품은 도토리키트와 모종삽, 전지가위 등의 구성에 따라 1만원, 5만원, 10만원, 15만원, 20만원 등 5개 가격대로 구분된다. 목표 금액은 천오백만원으로 결제일인 12월 7일까지 목표액을 채우면 프로젝트가 시작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텀블버그 누리집(tumblbug.com/ko/forest119)에서 진행중이다.

가드닝 | 정승환 기자 | 2014-10-29 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