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04건)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은 ‘서울 도심 속 함께하는 휴식공간’을 주제로 ‘2015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을 개최한다고 4월 26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통해 벤치, 의자, 그늘막 등의 작품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서울 도심에 설치할 예정이다.시는 현재 서울역고가, 세운상가, 고척돔구장 등 다양한 공공공간에 대해 도시공간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희망자는 위 장소를 포함해 서울을 상징하는 공공공간에 어울릴만한 작품을 디자인해 7월 1일부터 3일까지 제출하면 된다.이번 공모전에는 외국인을 포함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서 및 기타 제출서류 작성요령 등 자세한 응모 방법은 서울시 누리집(www.seoul.go.k)과 ‘내 손안에 서울’(mediahub.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수상자들은 서울시장상과 상금(▲대상 500만 원(1명) ▲금상 200만 원(2명) ▲은상 100만 원(4명) ▲동상 50만 원(7명) ▲장려상 30만 원(15명) ▲입선 20만 원(20명))을 받을 수 있다.시는 수상작을 실물로 제작해 서울시민의 전용쉼터 공간인 ‘시민청’ 등에서 체험하고 이용할 수 있게 활용할 계획이다. 수상작은 심사를 거쳐 8월 중순경 ‘내 손안에 서울’을 통해 공지된다.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시민의 다양한 아이디어로 도심 속 삭막한 공공공간을 활기차고 즐거운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민들의 제안을 통해 서울을 창의적인 도시로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한편 2007년부터 시행되어 온 ‘공공디자인 시민공모전’을 통해 지금까지 총 615개의 시민작품이 한강공원, 노을공원, 청계천, 서울역사박물관 등 서울지역 곳곳에 설치된 바 있다.

경관 | 전지혜 기자 | 2015-04-29 18:15

2015 전국대학생정원설계공모전 1차 합격팀이 발표됐다.산림청이 주최하고, (사)푸르네정원문화센터가 주관하는 ‘2015 전국대학생정원설계공모전’에서 총 20개팀(40명)이 1차로 합격됐다.‘도시 공간 속 가장 한국적인 정원’이라는 주제로 지난 3월 24일까지 인터넷접수를 실시한 학생공모전은 총 57개팀이 참여할 정도로 그 열기가 뜨거웠다.공모전 1차 합격팀의 작품과 수상팀으로는 ▲Klin Garden 도예가의 정원(최마로, 이현지) ▲ 꼭꼭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이현미, 김경민) ▲나누어진 나라(장세희, 최은택) ▲달팽이 정원(김지연, 정재호) ▲미인계(조종복, 백정안) ▲반찬정원(노예라, 박현아) ▲사색의 정원(남금비, 남희수) ▲새참(이승자, 임승민) ▲소망정원(조소현, 이상민) ▲소통의 정원(김미남, 정승원) ▲인(人)(김명은, 송선영) ▲정원을 누비다(우정연, 나희재) ▲정원의 문(이규진, 김보경) ▲정월(庭月)(이민정, 강사라) ▲중첩된 마당(육성용, 신윤지) ▲집의 ‘입맛’, 도시의 ‘눈맛’을 담다, 장독정원(김지현, 이재상) ▲채움(전지은, 장소영) ▲한‧복‧깃(구수진, 안가람) ▲한글정원(이대길, 김세훈) ▲훈민정음(오대석, 이연지) 등(가나다 순) 총 20개 팀(40명)이다.1차 합격된 20개 팀은 정원집체교육에 참석할 기회가 주어진다. 정원집체교육은 4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서울 대방동 여성플라자에서 실시하고, 집체교육을 통해 최종 10팀을 선정된다.선정된 10팀은 ▲최우수상 1점, 200만원 ▲우수상 1점, 100만원 ▲장려상 1점, 50만원 ▲입선 7점 등의 상금과 상장이 각각 수여된다. 시상식은 5월 17일에 이뤄지고, 10개 작품은 4월 24일부터 5월 10일까지 열리는 고양국제꽃박람회에 전시된다. 또한 작품이 수록된 작품집도 만들어질 예정이다.특히, 이번 집체교육에 참여할 심사위원들은 현재 수목원, 조경, 시설물 등 실무 현장에서 일하는 정원디자인 2인, 식재디자인 1인, 구조물 전문가 1인 등이 참여, 학생들의 최종설계도면 완성에 멘토로 나선다. 이들은 집체교육에서 학생들과 멘토링 이후 최종 심사한다.집체교육에 관한 문의는 푸르네정원문화센터(031-336-0050, 010-9089-5594)로 전화하면 된다.

가드닝 | 정승환 기자 | 2015-03-30 15:58